게시판

방명록겸 다양한 역사관련 소재 또는 정보교환 및 제공의 장 입니다


  김종욱(2009-11-08 18:55:00, Hit : 3983, Vote : 673
 http://www.hanhim.org
 [경축]국립중앙박물관 고조선실 신설&원삼국 폐지

[경축]국립중앙박물관 고조선실 신설&원삼국 폐지

국립중앙 박물관에 왜 고조선실이 따로 없을까?
항상 의문이었는데 2009년에 와서야 고조선실이 마련되었습니다.
일단 내용을 차치하고 고조선실이 생겼다는 것만으로 고무적인 일입니다.
언론의 쏟아지는 기사를 보면서
그동안 아무리 살펴보아도 이 역사왜곡의 현실에 대해서
언론의 문제제기가 거의 없었다는 점에서
주요 언론들도 반성해야하지 않는가 생각합니다.

아래는 기사와 그전의 일련의 과정을 간략 정리를 해보았습니다.

중앙博 고조선실 신설..역사 흐름 한눈에

2009-11-02 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중앙博 고조선실 신설..역사 흐름 한눈에

'원삼국' 용어 결국 퇴출, '부여ㆍ삼한실'로 대체

국립중앙박물관(관장 최광식)이 상설전시실 개편 일환으로 고조선실을 신설하고, '원삼국'이란 말 자체를 퇴출했다.

이번 전시실 개편은 단순히 새로운 코너가 신설되거나 명칭을 바꾼 데 그치지 않고, 고조선을 한국 최초의 '국가'(state)로 인정한 것은 물론, 그동안 몰(沒) 역사적 용어라고 끊임없이 지탄받은 '원삼국시대'(Proto-Kingdom Period)가 공식 퇴장했음을 의미하는 사건으로 평가된다.

박물관은 기존 주제별 전시체제에서 시대별 전시체제로 개편하는 작업의 일환으로 3일 고고관 내에 200㎡ 규모의 고조선실을 신설하며, 기존의 '원삼국실'은 '부여ㆍ삼한실'로 명칭을 바꾼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에 조선실만 신설하면 고조선부터 조선에 이르기까지 우리 역사를 시대 순으로 한 눈에 살펴볼 수 있게 된다.

고조선실은 '고조선의 형성', '기원전 5세기 무렵 고조선의 변화', '기원전 4세기 이후 고조선의 발전', '고조선의 멸망과 문화의 파급' 네 부분으로 나뉘며, 고조선 유물 100여점과 관련 유물 등 200여점이 전시된다.

'고조선의 형성'은 이른 시기 고조선을 대표하는 유물로 추정되는 요령식 동검, 미송리식 토기, 탁자식 고인돌 등을 통해 고조선의 주요 영역을 설명한다.

'고조선의 변화'는 요령식 동검에서 한국식 동검으로 변화한 양상을 보여준다. 한국식 동검을 사용한 고조선과 남부 지역의 청동기 문화를 비교해 두 지역이 동일한 문화적 기반을 가졌다는 것을 알 수 있게 한다.

'고조선의 발전'에서는 철기문화를 바탕으로 중국과 다른 독자적인 통치 조직을 갖추고 질서 유지를 위해 8가지 법률을 두는 등 강성해진 고조선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고조선의 멸망과 문화의 파급'에서는 평양 상리, 황주 흑교리 등의 나무곽무덤을 통해 화려한 마차를 사용한 고조선의 마지막 시기 문화를 추정해보고, 멸망 후 고조선 문화가 남한 지역으로 전파되는 양상을 다룬다.

일제강점기 때 수집한 북한 지역 출토 유물을 중심으로 전시되며 같은 시기 남한 지역 유물과 비교해 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특히 고조선에서 사용한 화폐로 추정되는 명도전의 출토 모습을 재현해 발달한 경제상을 보여주며 고조선 문화가 영향을 미친 북한강변의 가평에서 출토된 화분 모양 토기와 가지창은 2003년 발굴 이후 최초로 전시된다.

나아가 박물관은 기존 원삼국실을 대체한 '부여ㆍ삼한실'에는 최근의 조사 성과를 반영해 부여, 옥저, 동예 등에 대한 전시를 보완한다.

'원삼국'이란 말은 일본 학계에서 먼저 사용한 용어를 받아들여 삼불 김원룡 박사가 고고학적인 한국사 시대구분 용어의 하나로 기원전후~서기 300년 무렵을 지칭하기 위해 사용했다.

하지만 이 시대에 삼한 78개 국(國) 중 하나이긴 하지만, 엄연히 백제와 신라라는 국가가 존재했으며, 더구나 '원' 삼국이라는 말은 그렇게 규정된 사회를 원시적이며 미개적인 것처럼 간주하는 시각이 포함돼 있다고 해서, 초기 삼국시대나 삼한시대로 불러야 한다는 반론이 끊임없이 제기됐다.

요즘 세계 문화인류학계 흐름에서도 '원'(proto)라든가 '원시'(primitive)와 같은 용어는 거의 자취를 감췄다.



역시 박물관장이 바뀌니까 역사왜곡의 현장이 되었던 국립중앙박물관이 바뀌는 것을 느낍니다.
큰일을 하고 계시네요 ^^

최광식 중앙박물관장 “초기국가실 신설 등 통사적 종합 역사박물관 변신”
기사입력 2009-01-15 01:11  



ㆍ“시대구분 모호한 원삼국실 폐지 올 개관 100주년 다채로운 행사”

국립중앙박물관에 고조선과 부여, 옥저, 동예, 삼한 등 국가형성시기를 다룰 초기국가실(혹은 국가형성실)이 생긴다.

또한 시대 구분과 관련, 모호한 개념이었던 원삼국실은 폐지되고, 곧바로 삼국시대로 이어진다.

최광식 국립중앙박물관장(56·사진)은 14일 신년기자간담회를 열어 “박물관을 통사적 종합역사 박물관으로 전면 개편할 계획”이라면서 “특히 고고관의 전시를 대폭 바꿔 우리 민족의 기원인 상고사와 북방사를 강조할 것 ”이라고 밝혔다.

최 관장은 “기존 구석기-신석기-청동기/초기철기-원삼국-고구려·백제·가야·신라실 등으로 구성된 고고관의 전시체계를 구석기-신석기-청동기-초기국가실(혹은 국가형성실)-고구려·백제·가야·신라실 등으로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초기국가실(혹은 국가형성실)에는 고조선과 부여, 옥저, 동예, 그리고 삼한 등의 코너를 만들 계획입니다. 고조선실을 단독으로 꾸미고 싶지만 관련 유물이 거의 없다는 한계가 여전합니다. 역시 우리 민족국가 형성에 절대적인 영향을 끼친 부여는 물론 옥저와 동예 코너도 빼놓아서는 안됩니다. 삼한은 고구려(BC 37년)·백제(BC 18년)·신라(BC 57년)의 형성 이전의 역사를 담을 계획입니다.”

특히 원삼국실이 폐지되는 대신, 기존의 원삼국시대(기원 전후~기원후 300년)에 속하는 자료들은 삼국시대의 개념 안에 포함될 예정이다.

“현행 국사교과서의 역사 흐름과 박물관 전시체계가 달랐습니다. 즉, 국민들에게 혼동을 주고 있는 겁니다. 예컨대 원삼국시대라는 개념은 고고학자들만이 아는 개념입니다.”

사실 국립중앙박물관이 고조선 등의 역사를 다룰 초기국가실(혹은 국가형성실)을 마련하고, 원삼국실을 폐지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은 획기적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은 2005년 용산시대를 맞았지만 고조선실의 부재와, 식민사학의 잔재가 남아있는 용어로 지목된 원삼국실의 마련 등으로 논란을 빚은 바 있다.

고조선실의 경우 남한에 남아있는 유물이 거의 없다는 것이 한계로 지적된 바 있다. 또한 원삼국 시대는 기원 전후~기원후 300년 사이, 즉 삼국이 성립됐지만 아직은 실질적인 왕국으로 발돋움하지 못했다는 측면을 강조한 ‘고고학적인’ 시대구분이다. 최근 들어 삼국사기 초기기록을 믿지 못한, 이른바 식민사관과 분단사관의 잔재가 남아있는 용어라는 지적 속에 폐지론이 급부상한 바 있다.

최 관장은 “한반도라는 좁은 틀에서 보는 시각에서 벗어나 좀더 폭넓게 통사적으로 우리 역사를 바라봐야 할 때”라면서 “이것이 바로 수요자(국민)의 시각에서 바라보는 역사”라고 말했다.

한편 국립중앙박물관은 ‘한국박물관 개관 100주년’을 맞는 올해 다채로운 행사를 벌일 계획이다. 최 관장은 “100주년 특별전과 국제학술대회 등 국립박물관의 모든 사업을 100주년 기념사업과 연계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기환 선임기자>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향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이덕일씨와 같은 분이 지속적으로 문제제기를 해왔기에 또한 이렇게 바뀔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한열사에서도 2007년부터 따로 게시판을 만들어서 이 문제를 지속적으로 홍보를 해왔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 원삼국 표기 문제 있다

이덕일강연"국립중앙박물관 원삼국시대 표기 문제있다"


BC 1세기부터 AD 3세기까지 한반도 남부에서 출토된 유물이 있으면 이걸 '원삼국'이라고 합니다. 삼국시대면 삼국시대고 아니면 아닌거지 원짜를 써가지고 삼국도 아닌것이 아닌것이 아닌 것이 묘하게 만들어 놓은거죠
그게 아직까지도 우리나라 국립중앙박물관을 지배하는 사상도 일제식민사관이라는 것을 뜻하는 것인데
보시죠 전라도 어디에서 유물이 출토되었다. AD2세기라고 하면 백제유물이다라고 전시 하면 되는거죠 ? 대구에서 출토되었다 라고 하면 신라유물이다 내지는 가야 유물이다 하고 전시하면 되는 겁니다.
그 당시 식민사학자들 머리 속에는 AD 2세기에는 백제 신라니 가야니 이런 나라가 없었어요. 그저 소국 진한이니 마한이나 54개 소국이 우굴우굴 댔습니다.

그런데 보면 중국에 삼국지라는 3세기 때 만들어진 역사서에 한반도 남부에는 백제신라 대신에 삼한이라는 나라가 있었다 해가지고 삼한의 마한에는 54개 소국이 있었다라고 주장을 하는 건데 그 당시에 삼국지를 쓴 사람들은 한반도에 와보고 쓴 것도 아닙니다. 그리고 그 사람들은 낙양이나  서안에서 그랬다더라 하는 이야기를 듣고 부정확하게 쓴 겁니다.
제가 아까 말씀드렸듯이 이규보가 살아있을 때만 하더라도 구 삼국사란 책이 있었습니다. 구 삼국사를 비롯해서 여러 역사서를 참고해서 김부식이 삼국사기란 책을 만든 건데 전 세계 어느나라도 역사를 기록하던지 우리가 만든 책을 먼저 위주로 삼고 그다음에 외국에서 쓴 책을 참조하는거 아닙니까?
이 라는 거꾸로 저 멀리 낙양에서 그랬다더라 라고 쓴..... 삼국지 삼한을 보면 열장도 안되요 서너장 밖에 안되는데.... 그걸 사실로 믿고 삼국사기 초기 기록을 전부다 가짜로 만든겁니다.
그런데 단재 신채호 선생이 한 이야기는 그게 아니고 고구려 건국 연대가 신라보다 위인데 김부식이 경주김씨이기에 신라의 건국연대를 높은 것으로 위해서 끄집어 내렸다라고 주장을 한 겁니다
- 이덕일 고구려는 천자의 제국이었다 작가와의 만남 중에서 (2007.0918) -





공지   2015.4분기 더한힘리더십 개강안내  김종욱 더한힘리더십  2015/09/30 493 78
공지   더한힘리더십스피치 4분기 개강 (10.5~10일, 요일별7개반)일정을 알려드립니다  김종욱 더한힘리더십  2014/08/25 1433 345
공지   더한힘 출범 8주년 기념 특강 [한민족의 저력] 초청  김종욱  2011/09/12 3741 635
공지   더 한 힘 토요 강좌 안내(원장의 한민족의 저력 강연은 회갑 기념 강연임)  김종욱  2010/11/19 4308 729
공지   이일봉 선사(전 한배달 사무국장, 실증한단고기 저자) [1]  김종욱  2010/11/04 4055 663
공지    더 한 힘 리더십 4분기 개강 일정(한민족의 저력이 낳은 국산 리더십 브렌드)  김종욱  2010/09/01 4166 729
공지   더 한 힘 리더십 3분기 개강 일정 [1]  김종욱  2010/06/02 4974 652
공지   외규장각 도서 ‘영구대여’  김종욱  2010/03/07 4481 795
공지   [경축]국립중앙박물관 고조선실 신설&원삼국 폐지  김종욱  2009/11/08 3983 673
공지   더 한 힘 리더십 내일 신문 기사('09.5.23일자) [1]  김종욱  2009/05/27 4486 789
공지   더 한 힘 리더십 10년 1/4분기 교육 운영 안내 [1]  김종욱  2008/12/13 4615 795
공지   오늘도 쇠말뚝을 뽑으시는 소윤하 선생님  김종욱  2009/05/24 4215 713
공지   고구려 학술대회 사진 [1]  김종욱  2008/09/06 5402 856
공지   더 한 힘 리더십 교재 서문 [1]  김종욱  2008/09/06 4351 712
공지   더 한 힘 리더십 출범 보고 [1]  김종욱  2008/06/27 4552 748
공지   더 한힘(The Great Power) 리더십 출범에 대하여 [2]  김종욱  2008/03/10 4039 616
공지   회원가입제 양해 바랍니다.  김종욱  2007/03/04 5375 966
공지    한힘연구소 오픈 사진모음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10]  송준희  2003/10/05 6111 980
공지   **대전 내일신문 표지에 실린 한힘연구소 기사입니다. [4]  김종욱  2003/10/15 7234 1559
공지   **한힘연구소와 리더십센터 오픈 보고 [13]  김종욱  2003/09/19 5141 932

1 [2][3][4][5][6][7][8][9][10]..[13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