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칼럼

운영자의 역사칼럼을 쓰는 곳입니다 : 방문자의 의견 제시를 환영합니다.


  vada(2002-10-10 17:49:03, Hit : 3832, Vote : 665
 http://www.damool.net
 [re] 치우 천왕에 대한 오해와 이해 다물에서퍼와떠요


  
뒷 부분의 설명에 빠진 것이 있는 듯 해 몇자 적어봅니다.
이어령씨의 글은 전반적으로 식민사관이 우리에게 남긴 뼈아픈 상처인 패배의식, 주변의식을 벗어나지 못한다는 느낌입니다.

예를 들면 어떤 현상이나 문화, 문명의 흔적을 발견하면 '먼저 중국에서 또는 근래에는 서양에서 그 비슷한 것을 찾고 발견되면 무조건 중국(또는 서양)에서 전파되었다'라고 기술하는 것을 말합니다. 여기에 약간의 자존심이 더해져 '전파된 후 우리의 것과 합쳐져 승화되었다'라는 기조로 해석하는 버릇이지요...

만약 중국 등지에서 발견할 수 없으면 그때는 '왔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기술하는 것이 보통이지요?... 내 참... 이렇게 주인의식이 없어서야...

더해서 각종의 연구를 통해 중국의 것보다 우리의 것이 더 오래된 것으로 밝혀지면(즉 우리에게서 중국으로 전파되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한 경우에도...) '그럴리가 없다'는 생각으로 '이전에 있었을 것이라고.. ' 결론 짓는 버릇이 바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뼈속 깊이 박혀있는 패배주의, 종놈의 의식 구조일 것입니다.

이어령씨 만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에게서 이런 느낌을 받는 것은 매우 슬픈일입니다.

-----부연하면..
초가집이나 처갓집, 역전앞을 이야기 했는데... 쯧쯧...

먼저 손쉬운 '엠파스의 백과사전에서 찾아보면...'

초가나 처가의 '가(家)'에는 단순히 집이라는 뜻만 있는 것이 아니라
'동일한 호적에 기재되어 있는 친족집단, 호주와 가족으로 구성되며, 모든 국민은 호주 또는 가족이라는 신분을 가지고 법률상 가(家)의 구성원이 된다. 가란 호적상 일가로서 기재되어 있는 형식적 집단에 불과하므로, 실제로 공동생활을 영위하는 가구와 반드시 일치하지 않는다... 법률상 가는 현실적 생활 근거지(주소)가 없는 자에게도 있을 수 있다. 부가(父家)·모가(母家)라고 할 경우에는 부의 호적 또는 모의 호적을 뜻하며, "가에 있는 부모"라고 할 때에는 본인과 동일한 호적상에 있는 부모를 의미한다. 동일 호적, 즉 같은 가에의 소속 여부에 따라 호주상속의 자격이나 재산상속분에 차이가 생기고, 부양받을 수 있는 자격도 함께 정해진다.'


사전적 정의의 '가'에 어디 집이라는 뜻이 있는가?. 결국 처갓집은 '처의 가문의 집'이 아닌가? 엄연히 초가집이란 말과는 다를 것이다. 또한 역전(驛前)앞이란 말은 어떠한가?. 왜 역전(驛殿)앞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으시는지?... 뒤의 역전앞은 역사(驛舍)앞과 같은 뜻이며 궁전 전(殿)을 쓰는 것은 '예술의 전당' 등에서와 같이 '큰 집' 또는 '큰 건물'의 의미가 있는 것인데... 본인도 들어서 배운 것이지만 죽어라 한자말을 쓰면서 한자를 모르는 무식의 소치가 아닌지?...

마지막으로 '한자'는 중국의 문자가 아니라 우리의 글자(契字)라는 점도 알아두었으면 좋겠네요... 왜 중국이나 대만이 자기말을 한자어로 적고도 뜻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지... 왜 자신들의 말을 적으면서 '사성점'으로 표시를 해야 의미가 제대로 전달되는지... 왜 그들이 뜻글자인 한자를 버리고 뜻글자도 아니고 소리글자도 아닌 '간체'나 '번체'를 쓰게 되었는지, 왜 우리말로는 한자가 항상 '한 발음'이 되는지 잘 생각해 보면 '한자'가 우리의 문자라는 수없이 많은 증거들을 다 살펴보지 않아도 알 수 있게 될 것입니다.





Name
Memo      


Password



136   펌)규원사화 위서론 반론(공인규)  김종욱 2003/02/04 4068 652
135   친일 부역 사이트를 발견한 기쁨 [5]  이지석 2003/08/25 4007 706
공지    리더십을 발휘 하려면 진실을 담아 행동하라/내일신문 10.29일 칼럼  김종욱  2008/12/19 3913 667
133   다물 컬럼 > 민족사관과 동북공정(1) --다물넷에서  김종욱 2005/10/03 3886 1188
    [re] 치우 천왕에 대한 오해와 이해 다물에서퍼와떠요  vada 2002/10/10 3832 665
131   인간말종을 요직에 앉히는 놈은 역사의 범죄자 [151]  청계산인 2003/07/16 3757 647
130   [한국] 삼국시대 통역 필요했을까 / 송기중 교수님 [62]  김종욱 2003/11/07 3635 429
공지    어머니 리더십/10.18 내릴 신문 칼럼  김종욱  2008/12/19 3611 584
128   산해경과 신라 문무왕비 -- 소나무(고조선과 한의 역사 홈 주인) [652]  김종욱 2004/03/29 3596 389
127   (펌)시조중심의 민족사(오재성 선생님 칼럼)  김종욱 2002/10/01 3558 520
공지   자녀는 남의 눈에 들게 키워야 성공한다(충청신문 7.14일자 오피니언 란)  김종욱  2008/12/19 3547 469
공지    8.15 해방 還甲을 맞이하며(대전 내일 신문 기고문) [1]  김종욱  2006/08/16 3533 541
124   이용하님의 제안(펌) [1]  김종욱 2002/12/28 3522 624
123   고구려와 백제의 시원에 관한 고증 [1]  김종욱 2006/10/08 3487 653
공지   모든 씨앗은 뿌리부터 난다  김종욱  2008/12/19 3462 662
121     [re] 시조 중심의 민족사에 대하여 [1]  최두환 2002/10/04 3431 720
공지   1 . 고구려제일의 코드 다물(多勿)--문화유산정보신문 헤리티지( The Heritage Times ) 2006년 4월 27일(목) 제 1호 보도연재물  김종욱  2006/05/04 3428 558
공지   가치 있는 목표가 열심과 열정을 불러온다.  김종욱  2008/12/19 3419 523
118   미국은 요즘 표정 관리에 바쁜 것 같다  김종욱 2006/08/22 3394 628
공지   狐假虎威(호가호위) <스팸 댓글이700여개라 다시 올림) 조회 662회  김종욱  2008/08/20 3367 605

[1] 2 [3][4][5][6][7][8]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