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칼럼

운영자의 역사칼럼을 쓰는 곳입니다 : 방문자의 의견 제시를 환영합니다.


  김종욱(2006-08-22 10:38:32, Hit : 3394, Vote : 628
 http://www.hanhim.org
 미국은 요즘 표정 관리에 바쁜 것 같다

[특파원 칼럼] 작통권―미국의 속셈 읽기



▲ 허용범 워싱턴특파원

- '전시 작통권' 환수 논란


전시 작전통제권은 한국이 먼저 요구했다. 그런데 이젠 미국이 더 서두르는 모습이다. 왜 그런가. 워싱턴에서 볼 때 이 문제는 작통권 논란의 중요한 본질 중 하나다.

워싱턴의 많은 한국문제 전문가들이 공통적으로 내놓는 분석이 있다. 이들은 전시 작통권이 한·미 군사동맹 구조의 축이자 이를 ‘세계에서 가장 효율적이고 강력한’ 체제로 만드는 핵심이라고 했다. 그렇기 때문에 그 축을 빼버리면 동맹구조는 와해되고, 유지되더라도 효율성과 힘은 크게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보았다. 이것은 자연스러운 논리적 귀결이라고 했다.


작통권을 ‘주권문제’로 보는 주장은 워싱턴에선 웃음거리일 뿐이기 때문에 논외로 치자. 동맹구조의 와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을 뻔히 알 미국 정부는 그러면 왜 서두르는 것일까. 그 해답에 미국의 미래 대(對)한반도정책 구상이 들어 있다. 결론부터 말하면 미국은 한국의 군사전략적 의미에 대해 다른 생각을 하게 되었다고 많은 전문가들이 전하고 있다.


냉전시대에 한국은 공산주의 저지 기지로서 포기할 수 없는 전략적 가치를 가졌다. 그러나 이젠 동북아의 동맹 파트너는 일본이 되었다.

지난 몇 년 동안 미·일 군사동맹이 ‘일체화’ 수준까지 발전해온 것은 미국은 이를 통해 일본을 동아시아 군사전략의 주 파트너로 삼고, 일본은 이 미국의 전략을 역이용해 군사적 무장의 길로 나서는 등 서로 이해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미국이 작통권을 넘겨주려는 것은 결국 한반도에서 발을 빼겠다는 얘기”라는 설명이 가능한 것도 이런 ‘새로운 일본’이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또 다른 배경에는 미군의 ‘전략적 유연성’이 깔려 있다. 미국의 작통권 이관은 9·11 테러 이후 추구해온 세계적 미군 재편 계획의 일환이라고 한다.

이미 미국은 주한미군 부분 감축, 용산기지 이전 등을 통해 꾸준히 주한미군의 신속 기동군화를 추진해 왔다.

결국 미국은 작통권 이관을 통해 현재 연합사체제의 동맹구조가 주는 막대한 부담에서 벗어나길 바랐는데, 한국의 요구, 사사건건 쌓여온 한국 정부에 대한 좌절과 불신 등이 시기를 재촉한 셈이라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외교문제는 정부의 공식 설명보다 이면에 깔린 의도를 간파해야 한다. 미국 정부는 작통권 이관이 ‘지속 가능한 동맹구조의 구축’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한다.

이 말도 맞다. 하지만 이때 말하는 ‘동맹’은 지금과 전혀 다른 형태와 속성의 동맹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주의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한다. 동맹은 수많은 수준이 있고, “역사는 이름뿐인 동맹의 사례들로 넘쳐나고 있다”고 한 전문가는 말했다.


엊그제 만난 한 한국 외교관은 “미국은 요즘 표정 관리에 바쁜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좋아 죽겠지 뭐. 한국이 자주 국방을 하겠다니 앞으로 한국에 팔 무기가 엄청 늘어나서 좋고, 작통권을 넘겨줘 방위 책임 부담에서 벗어나서 좋고, 주한미군을 아무 때나 필요할 때 꺼내서 쓸 수 있게 됐으니 좋고….”


미국에 한국은 언제나 세계전략의 한 부분일 뿐이었다. 그렇기에 한국의 전략적 가치는 늘 바뀔 수 있다. “미국은 절대 한·미동맹을 깰 수 없다.

한국이 가진 전략적 가치가 너무나 크기 때문에 나가라고 해도 나가지 않는다”는 생각을 아직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 사람들은 “미국과 좀 다퉈도 문제가 없으니 괜찮다”는 말을 자주 한다. 참으로 냉전시대적 발상이고 바뀐 미국을 몰라도 너무 모르는 사람이라고밖에 할 수 없다.





허용범·워싱턴특파원 heo@chosun.com


* 김종욱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9-01-17 19:39)




Name
Memo      


Password



136   펌)규원사화 위서론 반론(공인규)  김종욱 2003/02/04 4068 652
135   친일 부역 사이트를 발견한 기쁨 [5]  이지석 2003/08/25 4007 706
공지    리더십을 발휘 하려면 진실을 담아 행동하라/내일신문 10.29일 칼럼  김종욱  2008/12/19 3913 667
133   다물 컬럼 > 민족사관과 동북공정(1) --다물넷에서  김종욱 2005/10/03 3886 1188
132     [re] 치우 천왕에 대한 오해와 이해 다물에서퍼와떠요  vada 2002/10/10 3833 665
131   인간말종을 요직에 앉히는 놈은 역사의 범죄자 [151]  청계산인 2003/07/16 3757 647
130   [한국] 삼국시대 통역 필요했을까 / 송기중 교수님 [62]  김종욱 2003/11/07 3635 429
공지    어머니 리더십/10.18 내릴 신문 칼럼  김종욱  2008/12/19 3611 584
128   산해경과 신라 문무왕비 -- 소나무(고조선과 한의 역사 홈 주인) [652]  김종욱 2004/03/29 3596 389
127   (펌)시조중심의 민족사(오재성 선생님 칼럼)  김종욱 2002/10/01 3558 520
공지   자녀는 남의 눈에 들게 키워야 성공한다(충청신문 7.14일자 오피니언 란)  김종욱  2008/12/19 3547 469
공지    8.15 해방 還甲을 맞이하며(대전 내일 신문 기고문) [1]  김종욱  2006/08/16 3533 541
124   이용하님의 제안(펌) [1]  김종욱 2002/12/28 3522 624
123   고구려와 백제의 시원에 관한 고증 [1]  김종욱 2006/10/08 3487 653
공지   모든 씨앗은 뿌리부터 난다  김종욱  2008/12/19 3462 662
121     [re] 시조 중심의 민족사에 대하여 [1]  최두환 2002/10/04 3431 720
공지   1 . 고구려제일의 코드 다물(多勿)--문화유산정보신문 헤리티지( The Heritage Times ) 2006년 4월 27일(목) 제 1호 보도연재물  김종욱  2006/05/04 3428 558
공지   가치 있는 목표가 열심과 열정을 불러온다.  김종욱  2008/12/19 3419 523
  미국은 요즘 표정 관리에 바쁜 것 같다  김종욱 2006/08/22 3394 628
공지   狐假虎威(호가호위) <스팸 댓글이700여개라 다시 올림) 조회 662회  김종욱  2008/08/20 3367 605

[1] 2 [3][4][5][6][7][8]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