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칼럼

운영자의 역사칼럼을 쓰는 곳입니다 : 방문자의 의견 제시를 환영합니다.


  김종욱(2005-01-17 11:39:18, Hit : 2791, Vote : 416
 민족의 자존심----숭실대 조규익 교수

[기고] 민족의 자존심

조규익·숭실대 국문과 교수

대한민국 국회의원들이 중국의 공권력에 폭행을 당했다. 국가 간의 이해(利害)가 개입된 문제라고는 해도 ‘때린 놈’이나 ‘맞은 놈’ 모두 우습게 되었다. 더욱 희한한 일은 때린 놈의 역성을 드는 집단이 우리들 속에 엄연히 존재한다는 점이다. 아무리 점잖다 해도 ‘불량배에게 맞고 들어온 자식’을 꾸중하는 부모는 없다.

사실 중국을 지렛대로 북한을 움직이려면, 중국과 우리의 이해관계가 맞아야 한다. 그러나 그렇게 되기란 어렵다. 북한의 체제를 유지하도록 도와주면서 남한으로부터 경제적 이득까지 챙기려는 중국인들의 계산법은 천하공지(天下公知)의 사실이다. 분단된 우리 민족을 뒤에서 조종하며 실익을 챙기자는 그들의 ‘꼼수’를 우리는 민족사 최대의 수치로 받아들여야 정상이다.

따라서 이번 일을 국제화 시대의 나라들 간에 일어날 만한 외교적 사건으로 단순화 시킬 수는 없다. ‘민족적 자존심’의 원칙적 잣대는 어느 나라와의 관계에서도 최우선으로 적용되어야 한다. 특히 중국에 대해서는 그 잣대가 좀더 복잡하다.


지금으로부터 정확히 380년 전의 일을 떠올려 보자. 반정(反正)으로 인조(仁祖)를 옹립한 서인(西人) 정권은 정통성을 인정받아야 했다. 중국으로부터 고명(誥命)과 면복(冕服)을 받지 못하면 국내에서 반대파를 누르고 살아남을 수 없기 때문이었다.

누르하치의 기세가 바야흐로 명(明)나라의 숨통을 끊어갈 무렵이었다. 이덕형(李德泂)을 정사(正使)로 하는 주청사(奏請使)가 명나라 조정에 파견되었고, 그들은 넉 달 가까이 북경에서 온갖 수모를 겪는다.

한 나라를 대표하는 정사가 ‘시랑(侍郞)’ 정도의 관리들에게 농락을 당하기 일쑤였고, 자신들의 뜻을 요로에 전하기 위해 뇌물을 밥 먹듯 써야 했다. 북경의 혹심한 겨울 추위를 무릅쓰고 새벽부터 길거리에 꿇어 엎드려 출근하는 각로대신(閣老大臣)들에게 손을 비비던 노구(老軀)의 정사는, 바로 역사 속에 그려진 우리 민족의 자화상이다.

그뿐인가. 천신만고 끝에 각로들을 만난 정사. 그들의 괜한 트집으로 섬돌에 내동댕이쳐져 울부짖던 그 참상을 다시 무슨 말로 표현할까.


역사에서 가정(假定)은 부질없다지만, 우리 민족의 자존심을 무자비하고 철저하게 ‘농락해 온’ 저들의 무례함을 제때 제대로 징치(懲治)했더라면 현대사는 좀더 다른 방법으로 전개되었을 것이다. 현실적으로 ‘징치’까지는 바라지 않더라도 우리가 ‘자존심’을 세우는 방법만이라도 강구했었다면 지금 이렇게 온 국민이 참담함을 되씹을 필요는 없을 것이다.

망해가는 명나라에게 빌붙어 국내에서 권력을 장악하려던 일부 무리들의 ‘꼼수’는 결국 민족의 자존심을 망치고 그후 조선에 잦은 전란을 초래한 원인의 하나가 된 것만 보아도, 통치 집단의 지혜로움은 분명 민족사 전개의 향방을 가르는 지표로 작용하는 게 사실이다.


역사는 반복된다. 세상사, 시간의 흐름에 따라 겉모습은 달라져도 본질은 변할 리 없다. E H 카(Carr)의 말처럼 현재와 과거 사이의 끊임없는 대화가 역사임에도, 우리는 역사로부터 배운 것 없음을 만천하에 보여주고 말았다. 특히 21세기 초입의 대한민국을 이끌어가는 집단들이 매우 우매(愚昧)하고 게으르다는 점, 국민으로서는 그것이 못내 통분하다.

역사책의 한 쪽만 넘겨 보아도 우리가 ‘반면교사(反面敎師)’로 삼아야 할 진실은 그득하다. 지금 중국은 남북의 분단 상황을 지렛대로 삼아 그 사이에서 철저히 이익을 취하고 있다. 그 와중에 농락당하는 건 남북한 모두의 자존심이다.



김종욱 (2005-01-17 11:41:52)  
자존심을 지키려면 힘을 키워야한다.

정신적인,문화적인,물질적인,기술적인 모든 힘을 키워야지 관념적인 자존심만 내세우면 그 역시 웃음거리에 지나지 않는다.

이 땅의 지도자들이시어 명심하고 또 명심하고 행동에 옮기세요.


Name
Memo      


Password



96   정략적 수도분할은 이전보다 더 나빠--사표낸 박세일 의원  김종욱 2005/03/06 2522 436
95   이제라도 국민고통 줄이는 결단을--전재희 의원  김종욱 2005/03/06 2822 442
94    국사를 사회과목서 독립시켜--이만열 국사편찬 위원장  김종욱 2005/04/05 2777 397
93     [re] 국사를 사회과목서 독립시켜--이만열 국사편찬 위원장  김종욱 2005/04/05 2476 474
92   3.1 독립선언과 항일 독립운동 시대-고준환(국사찾기협의회 회장) [1]  김종욱 2005/03/09 2949 386
91   무엇이 이나라를 종교천국으로 만들었을까 ? --송준희  김종욱 2005/02/27 2648 420
90   가해자와 피해자  김종욱 2005/02/11 2530 420
89   태전광역시 [1]  안철성 2005/02/05 3024 573
88   때 아닌 정조(正祖)대왕 바람-----서울대 김형국 교수 [1]  김종욱 2005/02/04 2966 416
87   죽은자를 두려워하는 두나라  김종욱 2005/01/30 2521 472
86   중국 지도부의 두려움--지해범(“아버지는 마침내 자유가 되었다")  김종욱 2005/01/23 2410 402
  민족의 자존심----숭실대 조규익 교수 [1]  김종욱 2005/01/17 2791 416
84   만주는 우리땅이었다 --노희상 교수 [1]  김종욱 2005/01/16 2464 353
83   고구려의 역사를 흡수하려면 한족을 버리고 동이나 구리족이 되어야 한다 --오재성 선생  김종욱 2005/01/15 2673 420
82   역사문에서 2002년에 있었던 평양성 위치 논쟁입니다. [5]  한단인 2005/01/07 3353 496
81   고조선에 대한 김용만 선생님의 기본 입장입니다. [5]  한단인 2005/01/06 3284 618
80     [re] 고조선에 대한 김용만 선생님의 기본 입장입니다. [6]  김종욱 2005/01/07 2346 353
79       [re] 고조선에 대한 김용만 선생님의 기본 입장입니다. [7]  한단인 2005/01/08 2972 472
78         [re] 고조선에 대한 김용만 선생님의 기본 입장입니다. [5]  김종욱 2005/01/09 2452 433
77           [re] 고조선에 대한 김용만 선생님의 기본 입장입니다. [6]  한단인 2005/01/11 2561 521

[1][2][3] 4 [5][6][7][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