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칼럼

운영자의 역사칼럼을 쓰는 곳입니다 : 방문자의 의견 제시를 환영합니다.


  김종욱(2004-04-11 14:36:23, Hit : 2674, Vote : 490
  (강단의 악행) 홀로서기 그러나 외롭지 않다 [우리 역사의 비밀에서]

송준희

  (강단의 악행) 홀로서기 그러나 외롭지 않다


강단의 악행에 대해 질의하신분이 있어 겸사겸사 다시올려봅니다

해방후 60년동안 강단이 우리역사의 진실을 못파헤치게
매국식민사학의 이병도 후학들이 지금까지 저질러온 악행이 여기에 다들어 있습니다

지금도 계속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순진한 OO들을 동원하여 용돈을 제공하면서
계획적으로 인터넷상 활동을 개시하였다 합니다
(물론 O점이 미끼겠지요)

천벌을 받을 O들입니다
원문에 입각한 연구에 몰두하지는 못할망정 이무슨 해괴한 짓거리들이라는 말입니까 ?

대오각성을 촉구합니다

감사합니다

-----------------------------------------------

윤내현 교수님의 저서

“우리고대사 상상에서 현실로...”중에서 발췌한 글입니다

“저자후기, 홀로서기 그러나 외롭지 않다”



(강단의 악행 요약)


이사람들이 매국식민사학에 반하는 민족사학자들에게 60년동안 해온 짓들입니다

(1) 선배교수에 대한 예의도 지킬 줄 모르는 놈으로 매도하기
(2) 사상적으로 의심스러운 놈으로 매도하여 정보기관에 빨갱이로 고발하기
(3) 남의 것을 베껴먹기나 하는 놈으로 매도하여 학계에서 사장시키기
(4) 역사를 정통으로 공부하지 못한 놈으로 몰아부치기  
(5) 독재정권에 도움을 준 놈으로 매도하여 정권의 하수인으로 만들기
(6) 비민주적인 사고를 가진 놈으로 매도하여 강단에서 몰아내기
(7) 세계화에 발 맞추지 못한 시대에 뒤떨어진 놈으로 매도하기
(8) 우월적 지위를 이용하여 음해성 투서하고 각언론기관을 동원 공격하기

제자들까지 이러한 사고를 갖게 되물림하여 젊은 학생들이 우리역사에 관심을
가지지 못하게 원천적으로 차단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21세기 인터넷의 힘으로 극복이 되고 있음을 그들은 알까요

감사합니다




(윤내현, 저자 후기)



(홀로 서기, 그러나 외롭지 않다)(1)


학자는 홀로 서기를 할 줄 알아야 한다.
학자들은 할 일은 그 동안 밝혀지지 않았던 새로운 것을 밝혀내거나
잘못 전해 온 것을 바로잡는 것이다.

학자는 자신의 생각이 옳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논문이나 연구 저서를 출간한다.
따라서 그의 주장은 새로운 것일 수밖에 없다.

지금까지 밝혀지지 않았거나 잘못 전해왔던 것을 바로잡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새로운 주장은 바로 동조자를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심오한 연구결과일수록 더욱 그러하다.

발표자가 그러한 결과를 내놓기까지는 깊고 오랜 연구를 거쳤기 때문에
그 결과에 동의하려면 그 발표자 정도의 이해 수준에 이르러야만 가능한 것이다.

따라서 학자는 새로운 연구결과를 발표한 뒤 그것을 이해하고
동조하는 학자가 나타날 때까지 홀로 서기를 해야 한다.
새로운 연구를 많이 하는 학자일수록 홀로 서기는 계속된다.
  

그래서 학자는 외롭다.
심오한 연구를 계속하는 학자일수록 더욱 그러하다.

그러므로
우리는 새로운 주장을 내놓은 학자에게 따뜻한 격려를 보낼 필요가 있다.
그를 안아주는 배려가 필요한 것이다.
그의 주장에 반론을 제기하는 경우라도
그것을 한 단계 발전시키기 위한 협력 차원에서 이루어져야 한다.

비난의 성격을 지녀서는 안 된다.


특히 우리 역사 연구의 경우는 더욱 그러하다.

우리 역사는 어느 개인이나 집단의 것이 아니라 우리 민족 모두의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 사회는 이러한 풍토가 아쉽다.
새로운 주장을 받아주는 아량이 부족하다.


학문을 벗어난 공격,
심지어는 인신 공격까지도 서슴없이 하는 경우가 있다.
이것은 우리 사회의 병리현상 가운데 하나겠지만
이래가지고는 더불어 행복한 사회를 만들 수 없다.
  

필자는 1980년대 초부터 우리 고대사에 잘못된 점이 많음을 지적해 왔다.
그것은 객관적으로 연구한 결과였다.
잘못된 역사를 그대로 둘 수는 없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것들을 지적했던 것이다.

필자는 그러한 발표를 하면서 학계에서 박수는 받지 못하더라도
함께 연구해 보자는 정도의 관심은 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그러한 생각은 너무 순진한 것이다.
  

어느 학술 발표장의 청중들 앞에서
필자는 한 대선배 학자의 모진 질타를 받았다.

“땅만 넓으면 좋은 줄 알고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필자는 그날 중국 문헌을 검토한 결과
고조선의 영역이
종래의 우리 학계에서 생각한 것보다 훨씬 넓었다는 견해를 발표했던 것이다.

지금은 고조선의 영역을 한반도와 만주를 포괄한 지역으로 보는 것이
우리 학계의 통설처럼 되어있지만
당시 우리 학계에서는 고조선을 대동강 유역에 있었던
아주 작고 미약한 세력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그런데 필자에 대한 압력은 그것으로 그치지 않았다.
필자가 재직하고 있던 학교의 총장 앞으로 투서가 들어왔다.

필자를 학교에서 쫓아내라는 것이다.

그 이유는
대 선배 학자의 학설을 따르지 않는 것은 선배에 대한 예의를 지킬 줄 모르는 행동인데
그런 사람이 어떻게 교육자가 될 수 있느냐는 것이었다.


필자는 학교 입장이 난처하다면 학교를 그만 둘 수도 있다는 의사를 표명하였지만
총장은 새로운 학설을 내놓는 것이 학자가 할 일이 아니겠느냐면서
오히려 필자를 격려해 주었다.
  

그 뒤 어느 정보기관에서 전화를 받았다.

우리가 다 기억하는 바와 같이
1980년대는 그러한 곳에서 전화가 온다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떨리는 시대였다.
확인할 것이 있으니 만나자는 것이었다.  

필자의 연구실에서 만나면 어떻겠느냐고 했더니 곤란하다면서 밖에서 만나자고 했다.

그가 확인하고자 했던 것은
필자가 주장하고 있는 우리 고대사의 내용이었다.

필자가 북한 학설을 유표하면서 학계를 혼란하게 하고 있으니,
조사해 달라는 학계의 요청이 있어서 국장에게 지시를 받았다는 것이다.


당시 고조선에 대한 연구는 북한이 남한보다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었고
고조선의 영역을 더 넓게 보고 있었다.

그런데
필자가 고조선의 영역을 만주까지 넓게 잡자
이것을 북한 학설을 유포하고 있는 것이라고 모함했던 것이다.


여기서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은
고조선의 영역을 만주까지로 본 것은
신채호, 장도빈, 정인보 선생 등의 민족주의 사학자들이
이미 오래 전에 제기한 바 있다는 점이다.


그러나 우리 학계에서는 오히려 그것을 외면해 왔던 것이다.


필자가 제기한 견해는
중국 고대 문헌을 검토하면서 얻어낸 것으로서
고조선의 영토를 넓게 보다는 점에서는
민족주의 사학자들이나 북한 학자들의 견해와 비슷하다고 말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그 내용이 일치하는 것은 아니다.


설사 일치한다 하더라도 문제될 것은 없다.
역사 연구는 사실을 밝히는 일이므로
그것이 사실과 일치하느냐 그렇지 않으냐가 중요한 것이다.
사실과 일치한 연구결과는 모두가 같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양심을 걸고 말하지만 필자가 우리 고대사에 문제가 있음을 발견한 것은
민족주의 사학자들이나 북한 학자들의 영향을 받은 것은 아니었다.

필자는 원래 중국 고대사를 전공한 사람으로
중국의 사료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우리 고대사의 문제점을 발견하게 되었던 것이다.
  

그 뒤 그러한 문제점을 바로잡아야 할 필요를 느끼고
우리 고대사 연구에 착수하면서
민족주의 사학자들과 북한 학자들이 부분적으로 나와 비슷한 견해를
이미 발표하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필자가 펴낸
《고조선 연구》와
《한국 열국사 연구》를 비롯한 여러 권의 단행본과
60편이 넘는 우리 고대사에 관한 논문들은
필자의 독자적인 연구 내용이 대부분이다.

그런데
이러한 점을 애써 외면하고 순수한 연구자를
“사상범”이나 되는 것처럼 음해한 것은 끔찍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또한
필자를 비정통 역사학자인 것처럼 몰아붙이기도 하였다.

그들은
우리나라의 역사학자들을 강단사학자와 재야사학자로 분류하고
필자를 재야사학자에 포함시켰다.

그 기준은 알 수 없지만
필자의 주장은 비정통 역사학자의 주장이므로 믿을 만한 것이 못된다는 뜻을 담은 것 같다.

학문 연구를 하는 데
강단과 재야라는 분류가 무슨 의미가 있는지,
그러한 구분이 필요한지 잘 모르겠지만

필자는 역사학을 전공하여 박사 학위까지 받았고
외국의 명문대학에서 공부도 했으며
현직이 대학교수인데 필자를 강단사학자에서 제외하는 사람들의 생각을 이해할 수가 없다.
  

또 필자가
일부 사학자들을 식민사관을 가진 학자라고 비난했다고 허위사실을 유포하기도 했다.

필자는 그런 말을 하거나 그런 글을 쓴 적이 없다.
필자는 기본적으로 남을 칭찬은 하지만,
비방이나 비난은 하지 않고 살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래서 서평 쓰는 것도 삼간다.

올바른 서평을 쓰려면 비판을 해야 하는데 그것도 피하고 싶기 때문이다.
필자는 오직 필자가 할 일만 충실하게 하면서 살려고 노력하는 사람이다.
  

심지어는 고대사의 중요성을 역설하거나
민족의 가치관과 민족의 정체성 확립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학자들은
모두 독재정권에 도움을 준 것처럼 매도하기도 한다.


독재정권이 역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그것을 정권유지에 이용한 경우도 있었다.

그렇다고 하여
우리 민족의 정체성이나 우리 역사의 중요성을 말하면
모두 독재정권에 협력한 것인가. 역사 연구는 계속되어야 하고
그 중요성은 정권과 상관없이 강조되어야 할 문제가 아닌가.
  

이러한 모함을 하는 것은
필자를 포함한 고대사 학자들을 민주화에 역행한 사람들인 것처럼 매도하여
새로운 고대사 연구나

그 결과에 젊은이들,
특히 대학생들이 관심을 갖지 않도록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그러나
필자 개인으로 말하면
역대 어느 정부나 정권 또는 기관이나 집단에서
연구비나 행정지원을 받아본 적이 없다.


오히려 그러한 말을 유포하는 사람들이
정부나 정권 또는 기관이나 단체한테서 연구비 등을 포함한
여러 가지 혜택을 많이 받아왔다는 것은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다.


요즈음은 우리 고대사를 논하거나
민족의 가치관 또는 민족 정체성의 중요성을 말하면
세계화의 시대에 뒤떨어진 생각을 하는 것으로 보는 사람들이 있다.


남북통일을 위한 민족 동질성 회복의 차원에서나,
우리 문화와 외래 문화가 접촉하면서 새로운 문화를 차출한다는 점에서 볼 때
세계화가 심화될수록 우리 문화를 유지 발전시키고
우리 가치관과 정체성을 확립하는 일은 무엇보다 중요한 일인데도 말이다.
  

필자는 우리 고대사
특히, 고조선을 연구하고 그에 대한 새로운 연구결과들을 발표한 탓에

선배교수에 대한 예의도 지킬 줄 모르는 놈,
사상적으로 의심스러운 놈,
남의 것을 베껴먹기나 하는 놈,
역사를 정통으로 공부하지 못한 놈,
독재정권에 도움을 준 놈,
비민주적인 사고를 가진 놈,
세계화에 발 맞추지 못한 시대에 뒤떨어진 놈

등으로 매도된 셈이다.
  

그러나
그러한 매도에 필자는 한번도 변명을 하거나 반박을 해본 적이 없다.
묵묵히 연구생활에만 정진하면서 논문과 저서를 통해 필자의 주장을 계속해 왔을 뿐이다.

필자가 그러한 자세를 취한 것은,

첫째는 사필귀정(事必歸正)이라는 말을 믿기 때문이요,
둘째는 나 자신의 삶의 자세와 평화를 깨뜨리고 싶지 않기 때문이며,
셋째는 내 자신이 남을 모함하는 사람들과 똑같이 되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
  

이제 필자를 비방하거나 공격한 학자들에게 한마디 묻고 싶다.

필자가 고조선을 포함한 우리 고대사에 대해 새로운 견해를 내놓기까지
그대들은 무엇을 했는가.

우리 고대사에 아무런 문제가 없어서
지난날의 내용을 그대로 답습하면서 침묵만을 지켜왔는가.


그렇다면 어찌해서
필자가 새로운 주장을 한 뒤에야 그대들도 기존의 내용과 다른 주장을 하기 시작했는가.


그것은
바로 기존의 고대사 내용이 잘못되어 있었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 아닌가.
  


지금 필자는 외롭지 않다.

그 동안 필자의 견해에 동의하는 학자와 격려의 박수를 보내주는 사람들이
많이 늘었기 때문이다.

필자를 매도했던 학자들까지도
요즘은 고조선의 영역을 만주까지로 넓게 보고 있으며
그 문화 수준도 지난날보다 훨씬 높게 평가하고 있다.


우리 고대사 특히 고조선의 역사에 대한 시각이 이렇게 바뀌었다는 사실만으로도
필자는 매우 기쁘다.

우리 민족사를 바로잡는 데 조금은 이바지를 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지금에 와서 필자가
이렇게 그 동안의 사정을 밝히는 것은
곳곳에 자리하고 있는 우리 사회의 병리현상을 필자의 체험으로 알림으로써
정의롭고 성실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을 외롭지 않게 해주자는 뜻에서이다.


격려의 박수를 보내주고 따뜻하게 안아주는 사회를 만들자는 뜻에서이다.
그래야만 우리 겨레 모두가 행복해지지 않겠는가!


(끝)

감사합니다







김찬중 (2004-04-13 11:42:46)
윤내현 교수님같은 사학자가 늘어나면 한민족의 왜곡된 역사가 바로잡히고 그 찬란하고 영광스런 한민족혼이 다물될 줄로 믿습니다. 우리는 이런 자세를 갖는 양심적이고 학구적인 분들을 우대하고 지원해야 합니다. 이런 일에 정부나 기업등 모든 곳에서 합심하여 정신적, 물질적인 후원을 보내는 것이 한민족혼을 가진 사람들의 의무이자 책무라고 생각합니다.
김종욱 (2004-04-15 01:29:10)
김찬중 선생님 빛이 어둠을 물리칠 떄까지 합심 노력 해봅시다.
하장춘 (2004-04-20 18:03:22)
윤교수님의 '홀로서기 그러나 외롭지 않다' 잘 읽었습니다.
인상 깊은 것입니다.
학문하는 분의 태도, 특히 사학을 하는 분들이야 말로 본 받아야 할 몸 가짐이 무
릇 이러해야 한다고 봅니다.
'민족 동질성회복의 차원에서나 우리문화와 외래 문화가 접촉하면서 새로운 문화
가창출한다는 점애서 볼때 세계화가 심화 될수록 우리문화를 유지 발전시키고
우리 가치관과 정체성을 확립하는 일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하신 지적 소중
합니다.
뵐 기회가 있으면 감사드리고 싶습니다.
김종욱 (2004-04-21 13:11:14)
평소 윤교수님이 사적 이병도 박사와 사적 신석호 씨의 후계자들에게 왕따 당하시는 걸 보고 늘 안타까웠지만 하늘은 알고있지요.

문담선생님의 관심과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김종대 (2004-05-13 18:52:40)
지금을 바르게 산다는것은 진실을 후대에 온전하게 전하는 것일겁니다.
그래서 더 환하고 구실 잘할 수 있도록 하게하는것일겁니다.
일신의 안위를 위해 진실을 왜곡하고 센 놈들의 입맛에 마추는 일을 가책없이한 자들은 그들이 한것같이 기록된다고 합니다.
한만큼, 잘하면 잘되고 못하면 못되고 조금하면 조금되며 안하면 안되는 것이 이치의 근본이라고 합니다.

윤교수님 남다른 고뇌에 경의를 표하오며 그래서 헤멜 수 밖에 없는 저같은 후학들이 그나마 빛을 쫏을 수 있는게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감사한 마음으로 한말씀 드렸습니다.


Name
Memo      


Password



76   중국 '화하'족과 '동이'족간의 갈등원인-- 솔본(우리역사의 비밀에서) [1]  김종욱 2004/12/31 2934 316
75     [ 세계 대연연구수도 가능성 최신의 제 1호 ]  김종욱 2004/12/22 2323 406
74    "아사달"의 어원과 "아시아"와의 관계 ----최두환 [5]  김종욱 2004/12/20 2257 297
73   단재 신채호 선생을 추모함--손홍렬  김종욱 2004/07/31 2381 340
72   북방문화 종합연구센터 만들자 --정재승(한배달에서 펌) [115]  김종욱 2004/10/11 2546 444
71   [시론] 왜 國史를 가르치지 않는가 --신봉승(한배달에서 펌)  김종욱 2004/10/11 2521 460
70   동아시아 역사분쟁의 원인과 해법에 대한 한 고찰--bdjs 한사상 연구원  김종욱 2004/09/29 2724 361
69   역사의 주체의식을 회복하자 --다물넷 관중 선생 [116]  김종욱 2004/09/28 2531 394
68   <내일시론>중국 바로 알아야 한다(정세용 2004.08.10)  김종욱 2004/08/10 2486 393
67   [시론] 남북 함께 고구려사 지키자--최종택 [1]  김종욱 2004/08/04 2320 409
66   [사설] 고구려사 왜곡, 미온적 대응 안 된다--중앙일보  김종욱 2004/08/04 2264 398
65   가슴이 뜨거운 김소장에게 보내는 역시 가슴이 뜨거운 환필의 火文 --한재규  김종욱 2004/08/02 2527 396
64    글로벌라이제이션(Globalization)과 韓國의 傳統敎育 --박종순 정가 사이트에서 펌 [118]  김종욱 2004/07/31 2689 449
63   中國에 얼마나 더 당하려고…박승준 중국 전문기자 [1]  김종욱 2004/07/19 2922 535
62   역사의 독립운동이다..(다물 넷 운영자 관중 선생)  김종욱 2004/07/07 2357 383
61   (화보) 단군탄신절 행사 사진모음(사직공원)  김종욱 2004/06/21 2934 373
60   4374단군 탄신절 행사를 다녀와서 [118]  김종욱 2004/06/20 2168 364
59   (논평) 식민사학의 원흉 이병도의 수제자 이기백의 죽음을 보고 송준희(우리역사의 비밀 주인) [117]  김종욱 2004/06/08 3178 424
   (강단의 악행) 홀로서기 그러나 외롭지 않다 [우리 역사의 비밀에서] [124]  김종욱 2004/04/11 2674 490
57   산해경과 신라문무왕비(2) 소나무 [121]  김종욱 2004/03/29 2352 350

[1][2][3][4] 5 [6][7][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