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온글게시판

이 게시판은 역사에 관련된 여러가지 웹, 도서상의 자료를 올리는 곳입니다


  서퓨티(2018-10-29 20:57:47, Hit : 8, Vote : 0
 제 친구가 저보다 제 오빠랑 더 친...


                                                                                

안녕하세요. 바로 위에 오빠가 있는 학생입니다.저희 오빠는 저랑 반대로 사람들하고 빨리 친해지는 편입니다. 모르는 사람한테도 서스럼없이 다가가요. 그래서 제가 집으로 친구를 데리고 오면 항상은 아니지만 거의?? 오빠는 저랑 친구한테 와서 장난치면서 자연스럽게 같이 놀아요. 한 번은 제 친구가 오빠한테 서로 안면이 있으니깐 페북 친신을 보냈는데 어느 날 보니까 둘이서 페메를 하고 있더라구욬ㅋㅋ 아 물론 그냥 친구처럼요. 그런데 제가 그 친구랑 살짝 오해가 생겨서 다툼(?)을 하게되었는데, 그 날 이후로 그 친구가 저랑  말도 안하더라구요. 저는 너무 속상해서 오빠한테 상황을 말했더니 그냥 살짝 헐? 이런느낌으로 넘어가더라고요ㅎㅎ(평소에 오빠한테 한살차이라서 편하게 친구관계 고민상담을 잘해요. 그리고 그 싸운친구가 약간 집착?이 좀있어서 힘들다고 고민상담도 많이 했고요. 하지만 그 친구랑 진짜 많이 친했습니다ㅜㅜ)  그래서 저도 걍 '뭐야' 하면서 넘어갔습니다. 그리고나서 나중에 페북하다가 보니까 저랑 싸운친구가 생일이더라구요. 사실 좀 궁금해서 들어가보니까 오빠가 축하한다고 게시글?을 올렸더군욬ㅋㅋ 물론 그냥 그럴 수 도있지만 기분은 좀 그렇더라고요.. 그리고 또 알고보니깐 저랑 싸운 친구랑  서로 새해인사도 주고 받고 같이 게임도 하더라고요. 걍 둘이 친구가 됐더라고요 하하  하지만 뭐 사람 대 사람으로 마음이 잘 맞으니깐 친구가 될 수도 있는거니까 그 이후로 별로 신경은 안썼습니다. 그런데 저랑 한 5년?? 정도가 된 친구가 있어요. 물론 그 정도 오래된 친구니깐 오빠랑도 친합니다ㅋㅋㅋㅋ 집에도 자주 놀러오고 그러다 보니깐 셋이서 같이 놀러가기도 하고 그랬습니다. 이때까지는 뭐 괜찮습니다. 근데 오빠랑 5년친구랑 같이 알바를 하게되었어요. 저는 안하고요. 그래서 5년친구랑 알바하기 전 처럼 자주 만나지도 못하고 현재는 그냥 연락만 주고받고 있습니다. 진짜 이상한건 그 친구랑 저희 오빠가 같이 알바를 하면서 친구가 오빠랑은 놀면서 저랑은 안만난다는 겁니다.. 만약 5년친구가 저한테 속상한 점이 있고, 할 말이 있으면 저한테 직접 말을 안하고 오빠한테 말해서 저는 항상 5년친구 이야기를오빠한테 듣습니다;; 한 번은 제가 다른친구랑 놀고 밤 12시 쯤??에 집에 들어가는 길에 오빠도 밖에 있다길래 같이 들어가자고 전화했는데 알고보니깐 5년 친구랑 있더라고요ㅋㅋ 가끔은 제 연락은 안받고 오빠랑 통화하고 있고, 5년친구가 저한테 부탁할 것이 있는데 오빠한테 연락이와서 저한테 알려주더라고요ㅋㅋㅋ약간 5년친구가 성격이 약간 착해서 오빠가 그 친구한테 자주 부탁을 하곤했는데 저는 5년친구한테 부탁들어주지말라고 했습니다. 근데 그 친구는 다 해주더라구요..;; 더 심한건 저한테는 전화도 안걸면서 오빠한테는 전화걸어서 같이 놀자고 전화하더라고요ㅋㅋㅋ 근데 오빠는 저한테 말도 안하고 제 친구 만나러 나가더군요. 저는 몰랐습니다. 제가 오빠랑 같이 외출을 자주하는데요, 뭐 편하기도하고 제가 5년친구 말고 친구들이 다 멀리 살아서 만나기가 쉽지 않습니다ㅜㅜ 그래서 오빠한테 영화보러가자고 했는데 알겠다고하고 같이 영화를 보고 나왔는데 오빠가 5년친구가 제가 있는쪽으로 지금 온다는 겁니다ㅎㅎㅎ 저랑은 연락도 잘 안하면서 오빠랑은 잘 하더군요.. 저도 이상해서 오빠한테 5년친구랑 사귀냐는 질문까지 했는데 아니라고 합니다.. 근데 하는 행동이 의심됩니다. 물론 오빠도 자기 친구도 많이 만나지만 저는 그래도 저희 집에서 가장 가깝고 제일 친한 친구였는데 오빠한테 뺏긴 기분입니다.. 정말 속상하네요. 저도 초반에는 뭐 그럴수있지 그랬는데 점점 심해지더라구요.....ㅜㅜ생각보다 글이 조금 길어졌네요. 이거 제 성격이 이상한건가요..?? 정말 속상하고 고민됩니다..오빠한테 뭐라고 말해야할까요...







Name
Memo      


Password



공지   이웃 일본인의 충고 [8]  김종욱  2009/01/17 3890 580
공지   삼국사기 “최치원전”의 비밀 (대문장가 최치원이 전하는 위대한 우리역사의 비밀) [1]  김종욱  2008/05/18 4468 584
공지   고구려의 起源과 族源에 관한 제문제 [55]  홍석우  2008/04/21 6905 644
공지   말갈이 고구려 주민을 낮춰 부르던 말? [23]  홍석우  2008/04/21 4897 797
공지   이제는 일제 식민사학의 잔재를 청산하자(이O동) [284]  김종욱  2008/04/06 33769 770
공지   중국의 양식있는 사람들은 한국을 존경했다. [231]  김종욱  2007/01/07 36780 722
공지   일본 장군의 '혈침박은' 양심선언 [46]  김종욱  2006/01/14 6396 852
6871   여친이 알고보니 5살 연상이예요  서퓨티 2018/10/29 8 0
6870   나 선바 라스푸틴으로 다이어트 할건데  서퓨티 2018/10/29 10 0
6869   가위눌림 꿈  서퓨티 2018/10/29 7 0
6868   임신중절수술을 앞둔 여자입니다..  서퓨티 2018/10/29 9 0
  제 친구가 저보다 제 오빠랑 더 친...  서퓨티 2018/10/29 8 0
6866   SL사회복지연구소 - 장애인식개선교육  서퓨티 2018/10/29 7 0
6865   학원선생님이랑 잠자리를 갖었어요  서퓨티 2018/10/29 10 0
6864   내일부터 미세먼지 폭발일듯  서퓨티 2018/10/29 10 0
6863   편의점 알바 뽑으면서 전라도...  서퓨티 2018/10/29 10 0
6862   막말하는 남자가족들  서퓨티 2018/10/29 8 0
6861   긱사 룸메이야기  서퓨티 2018/10/29 8 0
6860   20살 빚2300  서퓨티 2018/10/29 9 0
6859   우리 부모님은 .  서퓨티 2018/10/29 9 0

1 [2][3][4][5][6][7][8][9][10]..[34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